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웹젠, 인디 개발사 ‘블랙앵커 스튜디오’와 퍼블리싱 계약 체결

웹젠 제공

웹젠이 인디게임 ‘르모어: 인페스티드 킹덤’을 품었다.

웹젠은 인디게임 개발사 ‘블랙앵커 스튜디오’와 턴제 전략 RPG 게임인 ‘르모어: 인페스티드 킹덤’의 서비스를 위한 스팀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블랙앵커 스튜디오는 ‘2021년 글로벌 인디게임 제작 경진대회(GIGDC)’에서 아포칼립스 좀비물 ‘비포 더 던’으로 금상을 받았던 인디게임 개발사다.

웹젠은 비포 더 던의 스팀 글로벌 게임 서비스 준비를 위해 게임명을 ‘르모어: 인페스티드 킹덤(REMORE: INFESTED KINGDOM)’으로 확정하고, 14일 ‘스팀’ 게임 소개 페이지 및 페이스북 운영을 시작했다.

르모어는 가상의 유럽 왕국을 배경으로 재앙과 함께 나타난 변종들로부터 생존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2020년 ‘부산 인디커넥트 페스티벌(BIC)’에서 암울한 세계관이 드러나는 픽셀 그래픽과 테마의 독창성, 기존 턴제 전략 RPG와 차별화된 시스템 등을 최초 공개했다.

개발사 블랙앵커 스튜디오는 전략성과 서바이벌 요소를 가미해 게이머가 여러 명의 생존자를 지휘, 생존하는 과정을 개성 넘치는 턴제 전략 RPG로 추가 개발해 왔다.

웹젠은 르모어의 제작 단계에서 인디게임 개발사의 독립성을 위해 개발과 수익모델에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후 출시 과정에서도 인디게임 이용자 확보와 안정적인 퍼블리싱 등 게임 서비스 지원에만 집중하겠단 계획이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 중 르모어의 스팀 얼리엑세스 출시를 목표로 제작을 마무리하고 있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