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호진 코치 “선수들이 잘해준 덕에 좋은 성적 내”

‘라일락’ 전호진 코치. LCK CL 제공

KT 챌린저스(2군) 팀의 ‘라일락’ 전호진 코치가 선수들이 잘해준 덕분에 정규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KT는 14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단독 1위에 오른 KT는 마지막 DRX와의 경기에서 한 세트만 따도 정규 시즌 1위가 확정된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전 코치는 “시즌 전 외부에선 ‘우승후보다’라고 평가해주셨는데 내부적으로나 제 개인적으로나 그렇게 생각하진 않았다. 선수들이 잘 해준 덕분에 1라운드에서 좋은 흐름을 타서 지금에 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오늘 접전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는데.
“선수들이 쉬는 시간 없이 열심히 준비했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를 확정해서 한숨 돌리는 시간이 생겨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 상당히 접전이었는데.
“이렇게까지 접전이 될 거란 생각은 안 했다. 선수들은 어떻게 생각할 지 모르겠지만 저는 압도하진 않더라도 2대 0으로 이길 거라 생각했다. 생각하지 못한 부분에서 변수가 발생했다. DRX전, 플레이오프에선 보완해야 될 거 같다.”

-2세트에서 초반에 크게 무너졌다. 중간에 많이 만회했지만 격차를 끝내 좁히지 못하고 패했다. 어떤 부분이 문제였을지.
“저희가 초반에 주도권이 없는 조합을 선택하긴 했지만 중간에 사고가 일어나서 예측했던 것보다 더 구도가 빨리 깨져버렸다. 이후 버티기가 힘들었던 거 같다. 역전의 여지가 아예 없던 건 아니지만 흐름이 힘들었다. 사고가 난 수준이라 선수들에게 너무 마음 쓰지 말라고 했다.”

-오프라인으로 치르는 첫 시즌에 좋은 성적을 냈다. 시즌 총평을 하자면.
“순탄하진 않았던 거 같다. 외부에선 ‘우승후보다’라고 평가해주셨는데 내부적으로나 제 개인적으로나 그렇게 생각하진 않았다. 선수들이 잘 해준 덕분에 1라운드에서 좋은 흐름을 타서 지금에 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

-시즌 동안 선수 교체를 잦게 했는데.
“자세한 건 설명하기 어렵지만 PO를 위해 준비한 단계로 봐주시면 좋겠다.”

-시즌을 돌아보며 괜찮았던 것과 아쉬운 점을 꼽자면.
“선수들이 열심히 배우려고 하고, 더 잘하고 싶어하는 상승욕구가 굉장히 좋았다.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짜투리 시간 활용을 못하는 것 같다. 프로게이머는 일과 시간과 쉬는 시간이 있는데,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들은 쉬는 시간을 잘 활용한다. 물론 쉬는 게 나쁜 건 아니다. 보완할 부분이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조금 아쉽다는 거다. 제가 프로 생활을 했기 때문에 그 기준에서 그런 부분이 보였다. 저는 쉬는 시간에 솔로랭크를 하거나 정보를 찾아보곤 했다. 그렇게 하는 선수도 있고 안 그런 선수도 있다.”

-이제 플레이오프를 준비해야 한다. DRX의 연승이 매서운데.
“깜짝 놀라긴 했다. 2라운드 전승이더라. 다음 경기인 DRX전 잘 준비해서 연승을 끊어내고 싶다.”

-‘웨이’ 선수와 ‘퍼펙트’ 선수가 1군에서 연습한다던데.
“보고, 듣고, 가르침 받은 게 있어서 잘하고 있다. 하지만 팀 게임에서의 능력은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다. 좀 더 다듬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인사한다면.
“PO 2R를 확정했지만 가능하면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우승도 하고 싶다.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