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통계청장 “대국민 통계 서비스에도 챗GPT 도입”

채팅 창에 치면 AI가 찾아주는 시스템
2028년까지 ‘원 포털’ 사업 일환으로 추진
빅데이터 활용해 신속한 ‘참고용 통계’ 마련도


통계청이 향후 챗GPT 같은 인공지능(AI) 챗봇 서비스를 활용하는 대국민 통계 서비스를 2028년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훈 통계청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떠오르는 챗GPT 같은 서비스를 만들어보려고 한다”며 “AI가 통계지리정보서비스(SGIS)나 국가통계포털(KOSIS)에 들어가서 통계를 분석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출생률 관련 통계를 정리해 달라’고 채팅창에 입력하면 AI가 해당 통계를 곧바로 분석해 사용자에게 제공한다는 것이다. 다만 시스템 도입에는 다소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한 청장은 “업무 재설계 및 정보화전략계획(BPR/ISP)을 수립할 때 이를 포함시켜서 2028년까지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국민의 통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SGIS, KOSIS 등 18개로 흩어져 있는 대국민 통계서비스 플랫폼을 하나의 포털로 통합하는 ‘원 포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의 일환으로 AI 챗봇을 개발하겠다는 것이 한 청장의 설명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신속하게 통계를 제공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시간이 많이 필요한 기존의 조사 방식으로는 통계의 속보성을 확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매달 발표되는 산업활동동향의 경우 이날까지도 1월 자료가 최신일 정도다.

한 청장은 “최근에는 업종별 전력 사용량에 주목하고 있는데, 이를 빅데이터로 분석하면 지난주 어떤 업종이 전력을 많이 썼는지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며 “공식 통계만큼의 공신력은 없지만 참고 차원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