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정부, 대일본 굴욕외교 중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일본 굴욕외교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하루 전인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홍근 원내대표는 강제징용 관련 정부 해법에 대해 “가해국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 전범 기업의 최소한의 배상이 모두 빠졌다”라며 “3자 변제 배상안은 일본의 죗값을 우리 기업이 갚으란 셀프배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것을 대승적 결단이라고 호도하는 궤변에 국민 억장이 무너진다”라고 말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장은 “역사 정의를 왜곡하고 사법부 판결을 부정하는 건 반헌법적 국기문란”이라며 “이번 순방은 굴욕외교에서 벗어날 마지막 기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대일 굴욕외교 저지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편 기자회견에는 박 원내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원내대표단,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위원, 민주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등 40여 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