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컴투스, 이주환 대표 원톱 체제로

송재준 전 대표는 글로벌 최고 투자 책임자 역할로

컴투스 송재준, 이주환 대표. 컴투스 제공

게임사 컴투스가 이주환 대표 체제로 재편했다.

15일 컴투스는 기존 이주환, 송재준 각자대표 체제에서 이주환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는 송 대표의 사내이사 임기가 오는 30일 만료됨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뤄진 것이라고 게임사 측은 설명했다.

송 대표는 앞으로 컴투스 글로벌 최고 투자 책임자(GCIO) 역할을 할 예정이다.

회사 경영은 이 대표, 글로벌 투자 및 해외 시장 확대 등은 송 GCIO가 맡는 셈이다. 컴투스는 “최고 경영진의 역할 분담 차원에서 결정했다”고 전했다.

송병준 의장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글로벌 전략 책임자(GSO)로 기업의 미래 비전과 글로벌 성장 전략을 총괄한다. 이 대표는 게임 개발, 글로벌 사업 운영, 회사 경영 전반을 관리한다.

송 GCIO는 송 의장을 보좌하여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게임, 콘텐츠뿐 아니라 블록체인, 메타버스 사업의 해외 시장 확대 및 신규 사업의 발굴 등 글로벌 투자 업무에 주력하며 기업 성장을 위해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