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극단 선택’ 경비원 근무 아파트 갑질 여부 조사

뉴시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경비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유족과 동료 경비원들을 조사 중이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40분쯤 대치동 한 아파트 단지 내 경비사무실 인근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던 70대 박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관리책임자의 갑질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사진으로 찍어 동료들에게 전송했다.

수서경찰서는 이날 아파트 경비원 이모씨를 불러 평소 관리책임자가 박씨를 상대로 무리한 업무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조사했다. 이씨는 “해당 관리책임자가 근무를 시작한 뒤 경비원들에게 여러 차례 시말서를 요구하고 수시로 불러 모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관계자를 전수 조사해 엄정히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