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세청, 세금 신고 지원하는 ‘삼쩜삼’ 세무조사 착수

자비스앤빌런즈 제공.

국세청이 ‘삼쩜삼’을 운영하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삼쩜삼은 세금 신고 및 환급에 관한 도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서울 강남구 자비스앤빌런즈 본사에서 각종 회계·세무 관련 자료를 입수하는 예치 절차를 진행했다.

예치조사는 국세청이 세무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자료를 일시적으로 보관·조사하는 절차다.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는 비정기조사 때 주로 이뤄진다.

자비스앤빌런즈 관계자는 “회사가 설립한 지 5년이 넘었는데 그간 예치조사를 받은 적이 없어서 이번에 하는 것으로 안다”며 “통상적인 수준의 정기조사”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