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40년 부산은 이런 모습”…20년 좌우할 도시계획 확정

2040년 부산도시기본계획에 따라 도심·부도심 체계에서 10개 중심지 개발로 재편된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앞으로 20년을 좌우할 ‘2040년 부산도시기본계획’을 확정·공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의 최상위 도시 공간계획이 될 이번 계획에는 도시미래상을 설정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공간구조 재편을 담았다.

먼저 기존 도심과 부도심 체계가 10개 중심지로 구성한 다핵구조로 재편한다. 시는 중심지 육성계획을 통해 중심지 기능 고도화를 위한 중심지 육성 방향과 추진전략을 정하고 이에 따른 용도지역 조정, 밀도 상향, 지구단위계획 가이드라인 등 적극적인 도시계획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변 특화 기본계획을 수립해 해안과 하천 등 수변 지역의 토지이용을 활성화하고, 공공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도시철도역 130개 역세권을 중심지와 연계해 활성화하는 계획도 마련했다. 역세권 주변 생활권 분석을 통해 돌봄, 문화시설 등 해당 지역에 필요한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시설을 공공기여 시설로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노후 공업지역을 전략산업 및 선도 제조업 집적지역으로 변모시키고, 미래 신산업과 도시 서비스 및 복합기능수용지역으로 재편하기 위한 공업지역 활성화 계획도 함께 추진한다.

2040년 부산은 6개 중생활권을 중심으로 개발된다. 부산시 제공

이번 계획에는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중 생활권의 개념을 도입했다. 계획에 따르면 기존 3대 생활권이 6개 중 생활권으로 재편된다. 부산형 15분도시 실현과 다핵도시로의 도시공간구조 정착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것이 부산시의 설명이다.

부산의 인구는 2040년까지 350만명을 계획인구로 설정했다. 또 도시공원 1인당 21.5㎡ 확충, 마을건강센터 250곳, 신재생에너지 전력 자립률 40% 상향, 온실가스 감축 비율 2018년 대비 73.5% 감소 등 지속가능한 도시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계획지표도 담았다.

임경모 부산시 도시계획국장은 “지역 균형발전과 도시의 경쟁력 확보, 미래를 선도하는 부산 만들기를 위해 최상위 도시공간계획인 ‘2040부산도시기본계획’이 가지는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수도권 일극 체제에 대응하는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