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수 아들’ 서울 결혼식에 초대? “축의금 장사” 비난

전남 장흥군수 김성
장흥→서울 차로 최소 5시간
비판 제기되자 ‘사과’

아들 결혼식 청첩장을 대량으로 보내 논란이 된 김성 장흥군수. KBS보도화면 캡처

김성 장흥군수가 군민과 지인 등에게 대량으로 아들 결혼식 청첩장을 보내 비난을 받고 있다. 심지어 아들의 결혼식은 서울에서 오전에 열린다. 전남 장흥군에서 결혼식에 참석하려면 새벽에 출발하거나 전날 미리 가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15일 장흥군에 따르면 김 군수는 최근 군민과 지인 등 300여명에게 카드 형식의 청첩장을, 1000여명에게는 모바일 청첩장을 보냈다. 종이 청첩장에는 김 군수 자신의 계좌번호가, 모바일 청첩장에는 신랑·신부·양가 혼주의 계좌번호가 적혀 있다.

김성 장흥군수가 최근 지인들에게 보낸 아들 결혼식 청첩장에 군수 본인의 계좌번호가 적혀있다. . KBS보도화면 캡처

김 군수의 아들 결혼식은 오는 19일 오전 서울에서 열린다. 전남 장흥군에서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새벽 일찍 출발하거나 전날 미리 가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장흥군에서 서울까지 자동차로 최소 5시간은 걸린다.

이 때문에 군민 사이에서는 “사실상 ‘축의금 장사’ 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공무원 행동강령에는 직무관련자나 직무 관련 공무원에게 경조사를 알려선 안 된다는 조항이 있다. 친족, 현재 근무하거나 과거에 근무했던 기관 소속 직원, 자신이 소속된 종교단체, 친목 단체 회원 등에게만 제한적으로 경조사를 알릴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논란이 되자 김 군수는 “유관기관, 장흥군 내부 게시판 등에는 알리지 않았지만 이장, 사회단체장, 활동 중인 교회나 로터리클럽 회원들에게 청첩장을 보내다 보니 양이 많아졌다”며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국민일보는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각종 사건·사고를 추적합니다.
쉽고, 편하게 '카카오톡'(ID : pandan22)으로 제보 내용을 보내주세요.
기자의 제보 전용 계정입니다.
제보자의 신원은 안전하게 보장됩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