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짜 명품 사기 눈감고, 돈 먹은 경찰 구속기소

검찰 깃발. 뉴시스

대구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조용우)는 대가를 받고 사기사건 범행을 방조하고 범죄 수익금 인출까지 도운 혐의(뇌물수수 등)로 대구 모 파출소 소속 A(40)경위를 구속기소하고 대포통장 유통업자 B씨(42)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2월 대구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근무 당시 26억원대 가짜 명품 판매 사기 사건을 수사하다가 알게 된 B씨가 노숙자 C씨 명의로 대포통장을 공급한 사실을 알았음에도 이를 방조하고 B씨를 입건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20년 1월 6일 B씨에게서 범죄수익금 5700여만원이 남아 있는 대포통장에서 돈을 인출할 수 있도록 C씨를 찾아달라는 청탁을 받고 C씨 거주지 정보를 알아내 B씨에게 알려준 뒤 2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B씨 범행을 묵인해 B씨는 이후에도 대포통장을 유통해 범행을 이어갔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경찰이 송치한 해외 선물 사이트 사기 사건을 수사 중 경찰관과 브로커 간 금품 수수 정황을 발견해 수사를 벌였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 수사단계에서 브로커들이 A씨에게 금품을 전달해 선물 사이트 수사를 무마하려고 했다는 진술과 편지 등이 있었지만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A씨를 상대로 추가로 금품수수와 수사 무마 로비 의혹 등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