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WBC 8강이다!” 푸에르토리코 투수, 세리머니 중 부상

메이저리거 ‘클로저’ 에드윈 디아즈
9회말 삼자범퇴 후 8강 확정한 뒤
동료들과 세리머니 도중 무릎 부상

푸에르토리코 야구 국가대표 투수 에드윈 디아즈가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가진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D조 최종 4차전 9회말에 등판해 삼자 범퇴로 승리를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동료들과 세리머니 도중 무릎을 다쳐 휠체어에 실려나갔다. AF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 야구 국가대표 투수 에드윈 디아즈(29·뉴욕 메츠)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8강 진출을 확정한 뒤 동료들에게 둘러싸여 세리머니를 펼치던 중 다쳐 휠체어에 실려 나갔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활약하는 ‘특급 마무리투수’인 디아즈가 복귀하지 못하면 푸에르토리코의 전력은 작지 않은 손실을 보게 된다.

푸에르토리코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가진 WBC 1라운드 D조 최종전에서 5대 2로 승리했다. 이로써 푸에르토리코는 D조 최종 전적 3승 1패로 2위를 확정해 8강으로 진출했다. D조의 다른 8강 진출국은 4전 전승을 거둔 베네수엘라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앞선 네 번의 WBC에서 2013년 대회 우승을 차지한 카리브해의 강호다.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푸에르토리코에 덜미를 잡혔다. 최종 전적 2승 2패로 탈락했다.

푸에르토리코의 우승을 확정한 순간 마운드에 있던 투수는 디아즈였다. 디아즈는 5-2로 앞선 9회말에 등판에 도미니카공화국의 마지막 타자 3명을 모두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마지막 타선을 채운 키텔 마르테(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헤안 세구라(마이애미 말린스), 테오스카르 에르난데스(시애틀 매리너스)는 모두 디아즈처럼 메이저리거다.

푸에르토리코 선수들은 디아즈를 둘러싸고 기쁨을 함께 나눴다. 하지만 곧 선수들의 웃음이 정색으로 바뀌었다. 디아즈가 세리머니 도중 다친 탓이다. 디아즈를 포함해 마운드 주변에 있던 모든 선수들은 껑충껑충 뛰며 승리의 기쁨을 발산했다. 그 과정에서 다리를 다쳤을 가능성이 있다.

푸에르토리코 야구 국가대표 투수 에드윈 디아즈가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가진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D조 최종 4차전에서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치던 중 다쳐 동료들의 부축을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 야구 국가대표 투수 에드윈 디아즈가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가진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D조 최종 4차전에서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치던 중 다쳐 동료들의 부축을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디아즈는 바닥에 쓰러졌고, 결국 휠체어를 타고 그라운드에서 벗어났다. 덤덤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빠른 회복을 다짐하는 디아즈에게 관객들은 박수로 격려했다. 하지만 디아즈의 조기 복귀는 기약하기 어렵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은 WBC 웹페이지에서 “디아즈가 오른쪽 무릎을 다쳤다. 정밀 검진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디아즈가 돌아오지 못하면 푸에르토리코는 믿을 만한 마무리투수를 잃게 된다. 디아즈는 메이저리그에서도 ‘특급 마무리’로 꼽힌다. 지난해 뉴욕 메츠 소속으로 32세이브 3승 1패 4홀드 평균자책점 1.31을 기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