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농촌공간정비사업’ 경남 2연속 전국 최다 선정

전국 12곳 중 창원시, 밀양시, 함양군 3곳 선정
농촌공간정비사업 추진으로 쾌적한 농촌공간 조성

창원시 진전면 오서지구 농촌공간정비사업종합계획도.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쾌적하고 매력적인 ‘살기좋은 농촌조성’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올해 ‘농촌공간정비사업’ 1차 공모에 창원시, 밀양시, 함양군이 선정돼 사업비 202억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년 연속 전국 최다 성과로 농촌공간정비사업은 농촌지역에 산재돼 있는 공장, 축사 등의 난개발 시설의 이전·집적화 지원을 통해 농촌 공간을 정비하고 정주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생활권 당 5년간 최대 250억원이 지원되며 축사 등 유해시설 정비부지에 생활서비스시설, 주거단지, 마을공동시설 등이 조성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21년 김해시 등 전국 5개 시범지구를 거쳐 2022년부터 해마다 40개씩 오는 2031년까지 400개 정비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정부 시범사업부터 착실하게 준비하고 대응해 지난해에는 전국 35건 공모 선정 중 13건이 선정됐으며 최근 발표한 올해 1차 공모에는 전국 12건 중 3건이 선정됐다.

올해 1차 선정된 창원시 진전면 오서지구는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귀농귀촌 지원센터와 쌈지공원 및 주차장 조성, 폐공장 1개와 축사 1개, 빈집 7개를 철거한다.

또 밀양시 초동면 봉대지구는 사업비 50억원, 경관농업기반조성과 햇살플랫폼 및 쉼터 조성, 축사 4개, 빈집 10개를 철거, 함양군 수동면 금호지구는 사업비 72억원, 마을숲조성과 사회적 농장 조성, 폐축사 43개를 철거한다.

강승제 도 농업정책과장은 “난개발된 농촌 공간이 쾌적한 농촌환경으로 바뀔 수 있도록 빈틈없이 사업을 추진하고 2차 공모 선정에도 노력해 농촌 마을 정주 여건을 개선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