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환 지사 결국 ‘친일파’ 발언에 “죄송한 마음”

취임 후 첫 사과 “저에게 책임”
오로지 도정에만 매진할 것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불거진 “친일파가 되련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도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 지사가 취임 후 도민들에게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지사는 16일 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의 글로 도민께 심려를 드려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김 지사는 “친일파라는 민감한 표현을 써서 오해의 소지를 만들고 도민들께 걱정을 끼친 것은 저의 불찰”이라며 “이번 일을 거울삼아 앞으로 더욱 겸손하고 성실한 자세로 오로지 도민 여러분만 바라보고 오로지 도정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일파가 되겠다’는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제3자 대위 변제 방침을 지지하는 과정에서 나온 표현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지사는 “윤석열 정부가 마련한 이 해법 역시 대한민국의 저력에서 발로한 자신감 그 자체”이라며 “한일 외교를 복원하고 미래를 향한 윤석열 대통령의 외로운 결단에 공감을 보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통령의 결단은 박정희의 한일협정, 김대중의 문화개방과 같은 구국의 결단”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김 지사의 발언을 두고 지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도정을 책임지는 도지사의 언행은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도청에선 연일 김 지사의 사과를 요구하는 집회가 열리는가 하면 다른 한쪽에서는 보수 성향 단체들이 김 지사를 옹호하기도 했다. 도는 이날 오후부터 혹시 모를 돌발사태를 대비해 출입문을 전면 폐쇄했다.

홍성학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는 “김 지사가 작성한 글의 맥락을 보면 친일파라는 말은 솔직한 표현인 것 같다”며 “김 지사가 주장한 반어법이 아니라 친어법”이라고 지적했다.

충북보훈단체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애국으로 작성한 글을 순식간에 매국으로 둔갑시킨 이들은 도민들이 심판할 것”이라며 “충북도정에 도움을 주지 못할망정 최소한 방해는 하지 말아야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최근 소셜미디어에 “나는 오늘 기꺼이 친일파가 되련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라는 이 글에서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제3자 대위 변제 방침을 지지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