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건설노조 뒷돈 수수 의혹’ 경찰, 한국노총 사무실 압수수색

전 수석부위원장 주거지 등


한국노총 전 수석부위원장 강모씨의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한국노총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16일 오후 1시쯤부터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사무실과 강씨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강씨의 휴대전화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지난해 한국노총에서 제명된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건설노조)로부터 한국노총 재가입 청탁과 함께 그 대가로 수억원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앞서 조선일보는 강씨가 지난해 9월 한국노총 동료 간부인 A씨에게 ‘건설노조에서 3억원을 준다는데 1억원씩 나눠 갖고 나머지 1억원은 총연맹 위원장 선거에 쓰자’고 제안했다며 관련 녹취록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한국노총은 건설노조 진병준 전 위원장의 조합비 횡령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해 7월 건설노조를 제명했다. 이로 인해 건설현장에서 영향력이 크게 줄자 한국노총 복귀를 희망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강씨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난 한국노총 위원장 선거 과정에서 고소당한 이가 소송을 취하하기 위해 벌인 음해 같다”고 해명했었다. 강씨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3선 위원장을 거쳐 2020년부터 지난달 28일까지 한국노총 수석부위원장을 지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