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실판 ‘더글로리’…또래 여중생 집단성폭행 의혹

숙박업소로 유인 후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의혹

뉴시스.

여중생이 또래 남학생들로부터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에서 여중생이 또래 남학생들로부터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청주의 한 중학교에 다니는 남학생 4∼5명은 타지역 중학생 A양을 숙박업소로 유인했다. 고소장에는 남학생들이 A양을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A양이 다니는 학교 측에서도 피해 사실을 확인한 후 경찰에 정식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이 퇴원하는 대로 피해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