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 수사 착수

해외에 서버 두고 국내 OTT 콘텐츠와 드라마, 영화 불법 제공

누누티비 앱 소개 화면. 구글페이지.

영상물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최근 누누티비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 기관 및 국제 공조를 통해 피의자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1월부터 내사를 벌이다 최근 수사로 전환했다”며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련 기관 및 국제 공조를 통해 피의자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누누티비는 2021년부터 해외에 서버를 두고 국내 OTT 콘텐츠와 드라마, 영화 등을 불법으로 제공하고, 이를 통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 여러 차례 가해진 접속차단 조치에도 주소를 우회하며 운영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으로 총 동영상 조회수가 약 15억3800회에 달하는 등 국내 OTT들보다도 많은 방문자 수를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영상업계 등은 ‘영상저작권보호협의체’를 구성해 온라인 저작권 침해 및 무단 이용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앞서 MBC, KBS, JTBC, 티빙, 웨이브, 제작스튜디오 SLL 등 영상물을 무단 도용당한 업체들이 이달 초 누누티비를 고소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