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표창장 준다기에 그러려니” 조민, 부산대 입학취소 재판 첫 출석

증인 신문 위해 법정 출석한 조민씨. 윤일선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가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법정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조씨는 “노력하지 않고 허영심만 있는 것으로 비추어졌지만,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울먹였다.

부산지법 행정1부(부장판사 금덕희)는 16일 조씨가 지난해 6월 부산대를 상대로 낸 의전원 입학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취소 소송의 4번째 변론기일을 열었다.

검정색 정장에 하늘색 블라우스 차림으로 등장한 조씨는 “제가 아는 대로 진솔하고 성실히 임하겠다”고 담담한 표정으로 말한 뒤 법정으로 들어섰다. 이날 법원 앞에는 조씨의 지지자 수십 명이 모여 응원했다.

조 씨 측 변호인단은 부산대 의전원 입학원서의 경력 사항 중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 인턴,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인턴, 동양대 어학교육원 보조 연구원 경력 등이 사실이란 것을 확인하는 취지의 질문을 조씨에게 했다. 특히 정경심 교수 관련 재판에서 위조로 판단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에 대해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증인 신문 위해 법정 출석한 조민씨. 연합뉴스

원고 측 변호사가 엄마로부터 동양대 총장의 표창장에 대해 들은 적 있다면 설명해 달라고 요구하자 조씨는 “어머니가 ‘총장님이 너 봉사상 준단다. 엄마가 받아 둘 테니 나중에 방배동 집에서 찾아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의대 입시에 중요할 것으로 생각 못 하고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다”고 했다.

조씨는 동양대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 “카톡도 했고 총장실에 따로 불러 수고했다는 말도 건네는 등 관계가 좋았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판사가 “총장과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면서 표창장을 받았을 때 감사 인사는 왜 안했냐”고 묻자 “카톡으로는 하지 않았고 추후 만났을 때 ‘표창장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더니 ‘어 그래’라고 답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원고 측 변호사의 질문에 흐느끼며 답변했다. 조씨는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그런 걸로 인해 다른 친구보다 혜택받고 컸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 “그러나 나름의 위치에서 친구들 하는 만큼 최선을 다했고, 기회를 준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날로 증인신문 등 변론을 끝내고 다음 달 6일 오전 10시에 판결을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