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기시다, 과거사 인식 “역대 내각 입장 계승”

한국 정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안 “어렵던 양국관계 되돌린 것 평가”
명시적 사과 없이 기존 입장 재확인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한일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6일 한·일 과거사 입장에 대해 “역대 내각의 입장 전체를 계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발표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안에 대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던 양국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그러나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측의 사과 입장을 담은 표현은 하지 않았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 정부는 1998년 10월 발표된 일·한 공동선언을 포함해 역사인식에 관한 역대 내각의 입장 전체를 계승하고 있음을 확인한다”면서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 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양국간 정치, 경제, 문화 등에 관련해 교류를 힘차게 확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