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전주 “T1, 유리할 때 빡빡하게 운영하더라”

LCK 제공

디플러스 기아 최천주 감독이 T1의 교전 집중력이 좋아 대처하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디플 기아는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9주 차 경기에서 T1에 0대 2로 완패했다. 12승5패(+14)를 누적해 젠지(11승5패 +13), KT 롤스터(11승5패 +9)로부터 2위 자리 수성이 어려워졌다.

디플 기아는 이날 T1의 노림수에 속절없이 당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두 세트 모두 초반에 사고가 나와 수세에 몰렸고, 원사이드하게 져서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선수들이 T1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수세에 몰린 상황에서도 잔 실수가 나오긴 했지만 큰 틀 안에서 보면 최선의 플레이를 했다”고 이날 경기를 총평했다.

최 감독은 바텀 다이브를 당해 ‘데프트’ 김혁규(자야)가 잡힌 장면을 첫 세트의 분기점으로 봤다. 2세트 땐 드래곤 둥지와 바텀라인 사이 4대4 교전에서 패배한 게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복기했다.

1라운드에 이어 또 한 번 T1의 벽을 넘지 못한 디플 기아다. 특히 이날은 두 세트 모두 시종일관 T1이 리드하는 게임이 나왔다. 최 감독은 “T1의 교전 집중력이 더 좋았던 것 같다. 유리할 때 빡빡하게 게임한단 느낌을 받았다”고 상대의 실력이 한 수 위임을 인정했다.

또 “2세트 때 상대의 실수를 캐치해서 드래곤을 사냥하고 퇴각할 수 있는 상황이 나왔는데, 상대 나르가 카르마를 잡으면서 내셔 남작을 가져갔다”면서 “T1이 상대의 턴을 어그러트리면서 본인들의 턴으로 활용하는 능력이 우리보다 뛰어나서 (상대하기가) 힘들었다”고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