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인규 “젠지전, 2세트 3용 싸움 대패 아쉬워”


젠지에 완패한 한화생명e스포츠 최인규 감독이 팀플레이 보완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9주 차 경기에서 젠지에 0대 2로 졌다. 이날 패배로 4연패를 기록한 이들은 9승8패(+2)를 누적해 6위 자리에 머물렀다.

상위권 팀 상대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한화생명이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최 감독은 “1세트 땐 우리가 원하는 구도가 나오지 않아서, 플레이를 못해서 무난하게 졌다. 2세트 땐 상대보다 좋은 조합을 골랐고, 초반에 잘 풀어나갔음에도 중반부터 어이없는 실수를 하고 세 번째 드래곤 한타에서 포지셔닝 문제가 나왔다”며 “유리했던 경기를 져서 아쉽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2세트 분수령이었던 드래곤 한타에 대해 “미드·바텀이 유리했고, 그라가스의 위치를 알고 있었다. (선수들이 상대의 수에) 대처하기보다는 (상대보다) 강하니까 드래곤을 먹겠다는 마음이 앞섰다”면서 “유리함을 살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한화생명은 ‘도란’ 최현준(그라가스)의 이니시에이팅에 당해 대패했고, 고스란히 리드를 잃었다.

팀이 고도의 운영보다 선수의 개인 기량에 의존한단 지적이 나온다. 최 감독은 “한마음 한뜻으로 하는 게임이 잘 안 된다”고 인정하면서 “이르면 다음 리브 샌드박스전에서, 플레이오프 전에 팀적인 호흡과 플레이를 보완해오겠다”고 전했다.

또 최 감독은 “팬분들께서 크게 실망하셨을 것”이라면서 “우리도 문제점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 팀도 코치진도 (문제점을) 고치려고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르면 다음 리브 샌박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으니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