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손자, 돌연 “자수하겠다” 마약 셀프 폭로…환각 증세도

전두환 일가 비리 폭로 중인 손자
돌연 “마약 자수하겠다” 셀프 폭로
실제 환각 증세 보여
외부인 진입하며 방송 종료

전두환 일가의 비리를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돌연 자신의 마약 투약 사실을 고백하며 실제 약을 복용하는 장면을 보였다. 유튜브 캡처

전두환 일가의 비리를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씨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마약 투약 사실을 공개하며 카메라 앞에서 직접 여러 마약을 투약하는 장면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전씨는 알약 형태의 약들을 복용한 뒤 실제 몸을 부르르 떨거나 “고통스럽다”고 흐느끼는 등 환각 증상을 보였다. 이후 미국 경찰로 추정되는 외부인들이 전씨가 있는 공간에 진입하며 방송은 종료됐다.

전씨는 17일 오전 5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 시간 안에 다 공개하겠다. 자수하도록 하겠다”라며 라이브 방송을 예고한 뒤 유튜브에서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전씨는 라이브 방송 도중 엑스터시와 LSD, 대마초 등 여러 마약을 직접 언급하며 실제 각종 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복용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전두환 일가의 비리를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돌연 자신의 마약 투약 사실을 고백하며 실제 약을 복용하는 장면을 보였다. 유튜브 캡처

전두환 일가의 비자금 은닉 의혹 등을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씨는 “마약을 하고 범죄자들을 잡겠다. 범죄자들 중에 저도 있기 때문에 저부터 잡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자는 숨기는 게 없어야 한다”며 “이렇게 방송에서 마약을 먹어야 검사를 받고 형을 살 것 아니냐. 약을 들고 공항으로 가겠다”고도 했다.

이후 전씨는 횡설수설했다. 전씨는 “인간은 스스로 용서한다. 학살자 전두환처럼 스스로를 용서한다”며 “전두환 밑에 있던 정치인이나 군인도 마찬가지다. 사람들을 구타하고 죽여놓고 범죄를 저지르고 스스로 용서한다”고 말했다.

전씨는 “방송에도 마약쟁이라고 말하고 방송한 거다. 마약 하면 좀 어떠냐”면서 “마약 하고 진실을 말한다. 그들은 마약을 안 하고 여러분들이 피땀 흘린 돈을 횡령해가고 비자금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노예같이 일해서 만든 사회에서 그들은 골라가며 재미를 보겠죠”라고도 했다. 비자금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전두환 일가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전두환 일가의 비리를 연일 폭로하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돌연 자신의 마약 투약 사실을 고백하며 실제 약을 복용하는 장면을 보였다. 유튜브 캡처

방송에서 전씨는 환각 증세도 보였다. 전씨는 “무섭습니다. 살려주세요. 너무 무서워요”라고 말하며 흐느끼기도 했다. “사람들이 저를 쫓아와요. 제발 저를 혼자 두세요”라며 울기도 했다. 몸을 심하게 떠는 장면도 나왔다.

전씨가 소리를 지르며 난동을 부리는 사이 외부에서 여러 사람들이 전씨가 있는 곳을 방문했다. 누군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미국 경찰들로 추정된다. 이후 소란스러운 소리와 함께 방송은 종료됐다. 이날 방송은 약 1시간 30분 정도 진행됐다.

전씨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두환 일가와 지인들의 범죄를 연일 폭로하고 있었다. 전두환 일가의 비자금을 구체적으로 언급했고, 지인들의 마약 및 성범죄 사실들도 실명과 함께 공개하고 있었다.

앞서 전씨의 아버지 전재용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아들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전재용씨는 언론을 통해 “아들이 아팠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 심한 우울증으로 입원 치료를 반복했다”며 “지난주까지 매주 안부 묻고 잘 지냈는데, 13일 월요일부터 갑자기 돌변했다. 갑자기 나보고 악마라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비로서 아들을 잘 돌보지 못한 제 잘못이고, 부끄럽지만 선의의 피해를 보게 된 지인들께 너무나 죄송해 부득이하게 사정을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민일보는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각종 사건·사고를 추적합니다.
쉽고, 편하게 '카카오톡'(ID : pandan22)으로 제보 내용을 보내주세요.
기자의 제보 전용 계정입니다.
제보자의 신원은 안전하게 보장됩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