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김정은 “대규모 군사연습 벌리는 미국과 남조선” 경고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
김 위원장 ICBM 발사 훈련 현지지도
한미연합훈련 견제 목적 밝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밝혔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돌이킬 수 없는 위협을 깨닫게 할 것”이라며 도발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둘째 딸 김주애를 데리고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17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훈련 참관 뒤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더더욱 고도화되고 있는 우리 핵전략무력의 가동체계들에 대한 확신과 담보를 다시 한번 뚜렷이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핵전쟁 억제력 강화로써 적들에게 두려움을 주고 실제 전쟁을 억제하며 우리 인민의 평화적인 삶과 사회주의 건설 투쟁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밝혔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이 지속되고 확대될수록 저들에게 다가오는 돌이킬 수 없는 위협이 엄중한 수준에 이르게 된다는 것을 스스로 깨닫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오는 23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연습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우리 공화국을 노골적으로 적대시하며 조선반도 지역에서 대규모 군사연습을 빈번히 벌리고 있는 미국과 남조선에 그 무모성을 계속 인식시킬 것”이라며 연일 이어지는 도발의 목적을 분명히 밝혔다.

통신은 “미국과 남조선 괴뢰역도들의 도발적이며 침략적인 대규모 전쟁연습소동으로 하여 조선반도 지역에 가장 불안정한 안전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엄중한 형세 하에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3월 16일 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7’형 발사 훈련을 단행하도록 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사된 대륙간탄도미싸일 ‘화성포-17’형은 최대 정점고도 6,045㎞까지 상승하며 거리 1,000.2㎞를 4,151s(1시간 9분 11초)간 비행하여 조선동해 공해상 목표수역에 탄착되였다”며 “발사훈련을 통하여 대륙간탄도미싸일부대의 임전태세와 공화국 전략 무력의 비상한 전투성이 확인되고 신뢰성이 엄격히 검증되였다”고 주장했다.

한대성 주 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도 16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군축회의 1차 회기 본회의에 참석해 “미국과 남한은 이번 주 대규모 연합훈련을 개시했는데 최신 군사장비를 동원하며 전례 없이 호전적이고 도발적인 전쟁 연습을 했다”면서 “최근의 (미사일) 발사 훈련은 북한의 안보 이익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도발에 대응하고 압도적인 전쟁 억지력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