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XX”…쇼호스트 정윤정, 욕설 비판에 “싫으면 보지마”

쇼호스트 정윤정. 방송화면 캡처

생방송 중 욕설을 해 태도 논란을 일으킨 유명 쇼호스트 정윤정(47)이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끝에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17일 온라인에 따르면 정윤정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돼 기존 팔로워만 게시물을 볼 수 있는 상태다. 앞서 그는 최근 자신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댓글에 불쾌감을 표하며 네티즌과 갈등을 빚었다.

한 네티즌이 “방송이 편하냐”며 비꼬는 듯한 댓글을 남기자 정윤정은 “나를 굉장히 싫어하나 보다. 그러면 내 인스타그램, 내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라고 받아쳤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윤정을 응원하며 “인스타그램이 이런 곳이군요. 댓글 무섭다”고 얘기했다. 이에 정윤정은 “그냥 웃어야죠. 사람마다 생각이 달라 저는 이해한 지 오래다”라고 답했다.

쇼호스트 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정윤정은 지난 1월 28일 화장품 판매 생방송 도중 “XX”이라는 욕설을 내뱉었다. 화장품이 예정된 방송 시간을 채우기도 전에 매진됐지만, 이후 편성된 여행 상품 방송 때문에 조기 종료할 수 없다며 짜증을 낸 것이다. 정윤정은 “뒤에 여행 방송은 일찍 못 받아요. 여행 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하거든요. 이씨 왜 또 여행이야. XX 나 놀러 가려고 했는데”라며 불만을 표했다.

문제를 인지한 제작진이 정정을 요구하자 정윤정은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 했죠? 까먹었어. 방송하다 보면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윤정의 대처가 무성의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잇따랐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도 다수의 민원이 접수됐다.

쇼호스트 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방심위는 지난 14일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해당 홈쇼핑 방송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방심위는 정윤정의 발언이 상품 소개 및 판매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37조 제2항을 위반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르면 상품 소개 및 판매 방송은 국민의 바른 언어생활을 해치는 비속어, 은어, 저속한 조어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

제작진에 대해서는 ‘의견 진술’을 요구했다. 물의를 일으킨 방송사가 법정 제재를 받기 전에 소명하는 과정이다. 홈쇼핑사는 다음 회의에 출석해 위원들의 관련 질문에 답해야 한다.

2002년부터 쇼호스트로 활동해 현재 여러 홈쇼핑 채널에서 프리랜서로 출연 중인 정윤정은 업계 최고 수준인 억대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7년 한 방송에서에서 “팔기만 하면 1만개를 팔아서 별명이 ‘완판녀’에서 ‘만판녀’로 바뀌었다”고 자랑한 바 있다. 당시 진행자가 ‘연봉 40억원 받지 않냐’고 묻자 정윤정은 정확한 액수는 밝히지 않으면서도 “(업계에서) 가장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