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선 다해” 울먹인 조민…정유라 “더는 못 봐주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결정에 불복해 제기한 입학허가 취소 처분 취소 소송의 증인심문을 위해 16일 부산 연제구 부산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국정농단 주범 최서원씨 딸 정유라씨.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허가 취소 재판에 출석해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말한 데 대해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는 “더는 못 봐주겠다”고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정씨는 16일 페이스북에 이날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 입학 허가 취소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 발언을 다룬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검찰 빨리 영장 치시라. 저한테 했듯 똑같이 하시라.이 말도 안 되는, 좌파가 지배하는 것 같은 세상 더는 못 봐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일부터 당장 조민 의사 취소 안 되면 저도 다른 운동선수들 물고 늘어져서 출석 안 한 사람들 학위 다 날려버리겠다”면서 “김연아, 박태환 세계적인 선수들이다. 근데 우리나라 법에 잘하는 운동선수는 봐줘도 되고 못 하는 선수들은 출석 안 하면 처벌받는다는 법이라도 있나. 학위 반환 소송도 해보겠다. 억울해서 못 살겠다”고 했다.

정씨는 출석 일수가 부족한데도 청담고를 졸업했고, 이화여대에서 학점을 받았다. 이런 입시 비리와 관련해 2016년 12월 청담고 입학을, 이듬해 1월 이화여대 입학을 각각 취소당했다. 이는 모두 1심 판결이 나오기도 전이었다.

정씨는 조씨를 향해 “팔자 좋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 의사 되네 마네 가지고 법정 싸움도 할 수 있고. 나는 변명할 틈도 없이 싹 취소됐다”고 했다. 판결이 나오기 전 이미 입학 취소를 당했던 자신과 달리 조씨의 경우 어머니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나온 이후에야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가 된 점을 꼬집은 것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결정에 불복해 제기한 입학허가 취소 처분 취소 소송의 증인심문을 위해 16일 부산 연제구 부산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조씨는 이날 재판에서 ‘동양대 표창장 받은 것이 사실이냐’는 판사의 질문에 “총장님이 표창장 준다는 얘기를 어머니로부터 듣고 방배동에 가서 받았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 동양대 표창장이 의대 입시에 크게 중요한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문제가 됐을 거라고 생각했다면 제출 안 했을 것”이라고 했다. 동양대 총장과는 카톡도 하는 사이였고, 동양대 방문했을 때는 따로 불러서 말할 정도의 사이였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또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그런 걸로 인해 제가 다른 친구들보다 혜택을 받고 그렇게 컸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 “이런 일이 생기면서 주변에 허위 보도들이 과장돼 나오고, 포르쉐를 몬다, 성적이 안 좋은데 피부과를 지원한다 등 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나 이런 것들이 하나도 노력하지 않고 허영심만 있는 것으로 비추어졌다”고 울먹였다.

이어 “저는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남들만큼 최선 다했다. 만약 판사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씨는 부산대를 상대로 입학허가취소처분 집행정지 신청과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집행정지 신청에서 조씨 청구를 일부 인용 결정, 본안 선고 후 30일까지는 의전원 졸업생 신분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재판부는 1심 선고를 다음 달 6일 진행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