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이슬람 사원 앞 흰색 액체 ‘식물성 기름’ 추정”

지난 7일 이슬람 사원 앞 골목에 정체불명 물질 흩뿌려져
경찰, 국과수 소견 토대로 사실관계 확인 방침

무아즈 라자크 경북대 무슬림커뮤니티 미디어 대표가 지난 8일 공개한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사원 공사현장 CCTV 영상. 두 명의 남성이 골목길에 불명의 액체를 뿌리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공사장 앞에 뿌려진 액체 정체는 식물성 기름이라는 판정이 나왔다.

17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해당 액체가 ‘식물성 기름으로 추정된다’고 결론 내렸다.

무아즈 라자크 경북대 무슬림커뮤니티 미디어 대표가 지난 8일 공개한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사원 공사현장 CCTV 영상. 두 명의 남성이 골목길에 불명의 액체를 뿌리고 있다. 페이스북 영상 캡처

경찰에 따르면 이 액체에서 팔미트산 성분도 일부 검출됐다.

팔미트산은 동식물성 기름 모두에서 나오는 고체 지방산인데, 비누와 화장품 등을 만드는 데 활용된다.

경찰은 국과수 소견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무아즈 라자크 경북대 무슬림커뮤니티 미디어 대표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지난밤 어떤 사람들이 우리 사원 골목에 쓰레기(아마 돼지 지방)를 버렸다”며 사진과 CCTV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을 보면 남성 2명이 정체불명의 액체를 골목길 바닥에 수차례 뿌린다.

이 영상이 촬영된 다음날 골목길 바닥에는 하얀색 물질이 2m가량 흩뿌려져있었다.

이를 두고 이슬람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이 항의 표시로 이같은 행동을 벌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슬람교에서는 돼지고기를 금기시한다.

이에 건축주 측은 해당 액체가 “동물성 기름으로 추측된다”고 주장하며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넣었다.

대구 북구 대현동에는 2020년 9월부터 이슬람 사원 건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