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일장기에만 경례”…KBS 오보, 공식사과

중계 화면상 일장기만 잡혀 있던 탓에 오해 불러
탁현민 “상대국 국기에 경례, 용인되나”
대통령실 “상대방 국기에 대한 예의 관행”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의장대 사열 중 양국 국기를 향해 예를 표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정상회담을 보도하던 중 일장기에만 경례를 했다는 언급을 한 KBS가 공식 사과 방송을 내보냈다.

KBS는 지난 16일 뉴스특보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일본 총리 관저에서 의장대 사열을 하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당시 해당 장면을 중계하던 남성 앵커는 “일장기를 향해서 윤 대통령이 경례하는 모습을 방금 보셨다”며 “단상에 태극기가 설치되어 있는데 의장대가 우리 국기를 들고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송 과정에서 일본 의장대가 일본 국기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고, KBS는 보도 말미에 사과방송을 통해 해당 언급을 바로 잡았다.

KBS는 “앞서 저희 KBS가 일본 총리 관저 환영행사를 중계하면서 남자 앵커가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의장대에 인사하는 장면에서 ‘의장대가 태극기를 들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언급을 했으나 실제 일본 의장대는 일본 국기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있었다. 다만 화면상에 일장기만 보여서 상황 설명에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를 바로 잡고 혼선을 드린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후 9시 뉴스에서도 “첫 행사였던 총리 관저 환영행사에서 일본 의장대는 태극기와 일장기를 같이 들고 있었고, 윤 대통령은 양국 국기 앞에서 예를 표했다. 다만 화면상에 일장기만 보여 남자 앵커가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다. 이를 바로 잡고 혼선을 드린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 방송을 내보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의장대 사열을 하며 양국 국기에 예를 갖추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날 한·일 정상회담을 위해 일본 총리 관저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난 후 확대 정상회담 전 의장대를 사열하면서 일장기와 나란히 걸려 있는 태극기를 향해 경례했다. 또 기시다 총리가 일장기와 태극기 앞에서 고개를 숙여 인사를 하자 함께 인사를 했다.

이 장면을 중계하던 KBS의 한 남성 앵커는 태극기를 보지 못한 듯 “일장기를 향해서 윤 대통령이 경례하는 모습을 방금 보셨다”며 “단상에 태극기가 설치가 되어 있는데 의장대가 우리 국기를 들고 있을 것 같지는 않고요”라고 말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함께 방송을 하던 여성 앵커도 “예 그렇습니다”라고 답했다.

해당 장면을 바탕으로 삽시간에 가짜 뉴스가 퍼져나갔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의전비서관을 지낸 탁현민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상대국 국기에 고개 숙여 절하는 한국 대통령을 어떻게 봐야 하는지, 어처구니없다”며 “대통령의 의전 실수”라고 주장했다. 일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도 페이스북에 같은 취지의 게시물을 올렸다.

안병길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의전사고와 외교실수 논란은 날조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지난해 1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이집트 순방 당시 사진을 공개하며 “문 전 대통령은 태극기가 아닌 이집트 국기에 고개를 숙였다”며 “이것이 의전 사고이고 외교참사인가? 당시 의전비서관은 누구였나? 촌스럽고 철 지난 반일팔이 선동, 참 보기 딱하고 추하다”라고 지적했다.

일본을 방문한 외국 정상들이 일장기에 예를 표하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상 환영 의장 행사 시 일본 측 관행은 의장대 사열 도중 양 정상이 잠시 서서 고개를 숙여 각기 상대방 국기에 대한 예를 표하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이에 따라 기시다 총리와 함께 국기에 대한 예를 표했고, 이에 앞서 태극기 앞에서 가슴에 손을 얹어 정중한 예를 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