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한의원연맹, 尹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해 구해”

NHK보도 “윤 대통령, IAEA 견해 중시”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일본 도쿄 한 호텔에서 오부치 게이조 전 일본 총리의 딸인 일한의원연맹 오부치 유코 부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초당파 의원 모임인 일한의원연맹이 17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이해를 구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일한의원연맹, 일한 친선협회중앙회, 일한협력위원회 등 양국 교류·친선을 지원하는 정계 단체 관계자들을 만났다.

NHK에 따르면 일한의원연맹 측은 윤 대통령에게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를 기준치 이하의 농도로 희석해 해양 방류하는 계획에 대해 이해를 구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의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견해를 중시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고 NHK는 전했다.

이 자리에는 일한의원연맹 회장에 취임할 예정인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도 참석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전 총리도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해 “IAEA와 협력해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윤 대통령은 “과학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IAEA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후쿠시마 방류 검증 중간 보고서에서 늦어도 3분기까지는 오염수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원전 오염수는 2011년 후쿠시마 제1 원전 폭발 사고 이후 지하수와 빗물 등이 원전 부지로 유입돼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7월쯤 오염수에 물을 섞어 삼중수소 농도를 희석해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 방류한다는 방침이다.

일본은 오염수를 자국 규제 기준의 40분의 1 수준인 ℓ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희석해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지만 정화 과정을 거쳐도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은 남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