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하면 딱 범인” 벌써 5번째, 피싱잡은 화제 경찰

보이스피싱 수거책 붙잡은 박영근 경장 인터뷰
경비과 소속이면서 휴가 중 기지 발휘…5번째 피싱범 검거
“피해자 돈 회수될 때 가장 보람차”

보이스피싱범이 붙잡힌 은행. 광주경찰청 제공

“은행 간판 사진을 찍으면 무조건이에요.”

휴가 중에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한 경찰이 화제다. 지난해 말부터 5명의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잇달아 잡은 광주경찰청 경비과 3기동대 박영근(36) 경장이다.

17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박 경장은 휴가 중이던 지난 16일 오후 4시 40분쯤 광주 남구 봉선동의 한 은행 앞에서 수상한 사람을 발견했다.

한 남성은 휴대전화로 은행 간판을 촬영하고 현금 뭉치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 종이봉투를 들고 은행 안으로 들어갔다.

평소 보이스피싱 사례를 숙지하고 있던 박 경장은 수상한 행동을 하는 남성이 보이스피싱 수거책이 아닌지 의심하고 뒤따라갔다.

수거책으로 의심되는 남성은 이 은행 ATM 부스 안에서 휴대폰으로 주민등록번호를 확인하며 송금을 시도하고 있었다. 또한 그가 들고 있던 종이봉투에는 1815만원에 달하는 현금 뭉치가 들어 있었다.

박 경장이 발견했을 땐 현금 100만원이 이미 인출기 안에 들어간 상태였다. 말 그대로 송금 직전에 범행 현장이 잡힌 것이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범인 검거 과정에서 현금 뭉치가 들어 있는 종이 가방을 확보했다. 광주경찰청 제공

박 경장은 부스에 들어가자마자 망설임 없이 경찰 공무원증을 제시하고 곧장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박 경장은 1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범인이라는 것에)확신이 있었다”며 “지금까지 보이스피싱범을 잡으면서 인출책들의 특징을 파악했는데, 윗선에 보고를 하기 위해 은행 간판 사진을 찍거나 하는 것 등이다”고 말했다.

박 경장은 지난해 말부터 관내에서 방범 근무를 하며 총 4명의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잡은 이력이 있다. 지난 1월엔 광주 남구 본성동 일대에서 근무 시간이 아닌 휴게 시간 중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해 피해금 1100만원을 회수해 광주 경찰청장 장려상을 받았다. 이번 검거에 대해서도 경비과 차원에서 표창 대상자로 추천할 예정이다.

광주경찰청 경비과 3기동대 소속 박영근 경장 증명사진. 본인 제공

수사 부서도 아닌 경비과 소속인 박 경장이 이처럼 보이스피싱에 적극적이 된 이유는 무엇일까.

박 경장은 “지난해 말 광주 광산경찰서 수완지구대로 방범 지원 근무를 나갔다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호소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당시 지구대 차원에서 피싱 피해 예방을 위해 은행 잠복 근무를 했는데, 그 과정에서 한 두명씩 (수거책을) 잡다 보니 마음만 먹으면 충분히 (검거)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돈이 걸려 있다고 생각하니 더 책임감을 갖고 관심을 갖게 됐다. 그래서 평소에도 지나가며 은행을 보면 누가 보이스피싱 피해가 있는지 주시하고 있다”면서 “다른 범죄는 한번 벌어지면 되돌릴 수 없는데, 돈 같은 경우에는 복구할 수 있다. 피해자가 잃어버린 돈을 되찾아 줄 수 있다는 게 가장 보람차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