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 만나 “건축계 협업” 당부

안도 다다오 “한·일, 여러 분야서 가까워지길”
일본민예관·동경한국학교도 찾아 교류 강조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는 17일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함께 하며 친교를 다졌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김 여사와 안도 다다오는 과거 프랑스 건축가 ‘르 꼬르뷔지에 전(展)’에 안도 다다오 특별 세션을 마련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지난 1월에는 서한을 통해 새해 인사를 주고받기도 했다.

김 여사와 안도 다다오는 그간의 근황을 전하는 한편 오브제 ‘푸른 사과’의 의미, 안도 다다오의 어린이도서관 지원 활동,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안도 다다오의 개인전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안도 다다오에게 한·일 양국 간 교류를 강조하면서 “한·일 양국의 사회공헌활동 교류와 한국의 미술관 건립 등 한국 건축과의 협업을 적극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안도 다다오는 한국에도 개성 있는 건축물이 많다며 “한국과 일본이 문화뿐 아니라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더 가까워지기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에 앞서 김 여사는 조선을 사랑한 일본의 민예운동가 야나기 무네요시기가 설립한 일본민예관을 방문했다.

일본민예관은 야나기 무네요시가 수집한 3000여점의 조선 작품들을 포함해 일본과 아시아 각국의 공예·민예품을 소장·전시하고 있다.

김 여사는 전시된 조선 민예품을 둘러보며 “조선의 미에 대한 야나기 선생님의 깊은 관심과 애정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민예관에서 소장 중인 우리 공예품이 한국에도 더 많이 전시되고 소개되기를 바란다”도 덧붙였다.

또 야나기 가족들이 머무르던 공간, 서재 등을 둘러본 뒤 김 여사는 “야나기 선생님의 정신을 기억해 한일 양국이 문화를 통해 친밀한 교류를 이어나가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여사는 동경한국학교도 찾아 학교 구성원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김 여사는 “정치에는 국경이 있지만 문화와 교육에는 국경이 없다”면서 “양국 간 교류를 상징하는 여러분들이 한·일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학생들은 “전세계적으로 한국 문화와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전하며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방일을 환영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도 자리를 함께하며 교류를 확대하자고 뜻을 모았다. 김 여사는 10여년째 추진 중인 제2 한국학교 건립이 진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덧붙였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