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 교수 성추행 의혹… 전공의 “허리 감쌌다”

“호흡기내과 A교수가 전공의 등 10여명 성추행”
병원 “신고 접수하고 직무 배제…조사 진행 중”

서울아산병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교수가 전공의 등 10여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병원 측은 신고를 접수하 조사에 들어갔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1월 호흡기내과 A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전공의, 간호사 등의 신고를 접수하고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신고한 전공의, 간호사들은 A교수의 성추행을 신고하며 “심장 초음파를 보는 법을 알려주겠다면 손으로 목 아래부터 가슴 끝까지 쓸어내렸다”거나 “팔짱을 끼면서 낮에 데이트하러 가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허리를 감싸 안았다”며 구체적인 행동을 적시한 신고도 있었다.

A교수는 언어적 성희롱도 일삼았다고 전공의, 간호사들은 지적했다. A교수로부터 “메신저 프로필 사진이 실제 얼굴과 다르니 예쁜 사진으로 바꿔 놓으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 신고자는 주장했다.

신고한 전공의, 간호사들은 정신과 진료를 받고 있다. 그들 중 일부는 징계 결과가 미흡하면 법적 대응을 검토할 계획이다.

병원은 신고 접수 후 A교수를 직무 배제했다. 병원 관계자는 “신고가 접수된 당일 매뉴얼에 따라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 조치하고 이튿날부터 근무를 제한했다”고 말하며 “(병원이)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병원은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징계 수위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