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도 이런 학폭…‘왕따’ 여중생 동급생 구타에 숨져

머리만 집중 구타…코뼈 부러진 채 사망
유족 “학교서 제대로 대처 안 해”

동급생에게 구타당하는 노르마 리스베스. 멕시코 포털 '콘트라파펠' 공식 트위터 게시물 영상 캡처

멕시코의 한 중학교에서 집단따돌림을 당하던 학생이 동급생들에게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지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멕시코주 테오티우아칸에 사는 중학생 노르마 리스베스는 지난달 21일 동급생 두 명의 호출을 받고 나간 자리에서 심한 폭행을 당했다.

당시 폭행 장면이 찍힌 영상을 보면 리스베스는 가해 학생들의 손찌검에 맞서 보기도 하지만, 계속되는 주먹질과 발길질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가해 학생들은 특히 리스베스가 길거리에 주저앉자 그의 머리를 집중적으로 때리기 시작했다.

주위에는 다른 학생들이 여럿 있었지만, 말리기는커녕 “세게 때려라” 외치며 웃고 영상을 촬영하는 등 방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당시 폭행을 ‘싸움’으로 보고 가해 학생 두 명과 리스베스 모두에게 한 달간 정학 처분을 내렸다. 학교를 가지 못하게 된 리스베스는 집에 머물면서 회복에 힘썼지만, 지난 13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머리 부분 외상이었다.

리스베스가 숨진 후 이뤄진 조사에서는 그가 학교에서 신체적·언어적 괴롭힘을 당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 이제 14살인 딸을 잃은 유족은 “아이는 간호사 되기를 꿈꿔왔다”면서 “평소 수줍음이 많았는데, 이 때문에 학교에서도 속앓이만 했을 것”이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어 “학교는 리스베스가 처한 상황을 어느 정도 알고는 있었다”며 “그런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아 사태를 키웠다”고 분노했다.

누리꾼들도 가해자 엄벌을 요구하며 교육청과 수사당국이 적극적으로 학교폭력 사태 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확한 경위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