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盧 두 번 죽이는 것”…이인규 회고록에 野 ‘격분’

‘노무현 수사책임자’ 회고록서 ‘盧 뇌물죄 인정’ 언급
이재명 “안하무인 검사왕국에 분개”
친노·친문 진영 “두 대통령 왜곡 묘사·폄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책임자였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당시 수사 내용에 대한 회고록을 발간하면서 야권이 들끓고 있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은 17일 입장문을 내고 “노 전 대통령과 유가족에 대한 2차 가해 공작을 즉각 중단하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재단은 이 전 부장을 향해 “노 전 대통령 서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정치검사”라며 “당시 수사 책임자로서 공적 책임뿐만 아니라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까지 저버렸다”고 맹비난했다.

재단 측은 회고록에 언급된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시계 선물 및 140만 달러 뇌물,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의 특수활동비 횡령에 대해선 “노 전 대통령은 위 사실들을 재임 중에 전혀 몰랐으며 일체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 당시 “이 부장, 시계는 뺍시다. 쪽팔리잖아”고 말했다는 등 그 외 주장에 대해선 “대답할 가치조차 없다고 판단한다”고 일축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하무인 검사왕국에 분개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반성하고 자숙해도 모자랄 이 전 부장이 회고록을 내더니 고인의 명예를 또 한 번 짓밟았다”며 “어디 감히 함부로 고인을 입에 올리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러면서 “제아무리 ‘유검무죄 무검유죄’, ‘만사검통’의 시대가 됐다지만 궤변이 진실로 둔갑할 수는 없다”며 “인륜과 도리를 저버린 자는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역사의 심판을 맞이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았던 전해철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이 전 부장의 무도한 거짓 주장과 파렴치한 행태를 좌시할 수 없다”고 격분했다. 전 의원은 “회고록은 사실 적시라기보다는 자신의 관점과 시각에서 두 대통령을 왜곡되게 묘사하고 폄훼한 것”이라며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사 시절 즐겨하던 대로 언론플레이라도 하려는 것인가”라며 “확인할 수 없는 일방적 주장으로 항변할 수 없는 고인을 욕보이는 것은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대통령을 억울한 죽음으로 몰고 간 정치검사가 검사 정권의 뒷배를 믿고 날뛰는 행동”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당시 변호인이었던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변호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에 대해선 “왜 전관예우를 활용하지 않았냐는 거다. 쉽게 말해 왜 검사들 접촉해 정보도 얻고, 방향을 협의하지 않았냐는 것”이라며 “이는 정치검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2009년 7월 대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이 전 부장은 책에서 권양숙 여사가 고 박연차 회장에게 피아제 남녀 시계 세트 2개(시가 2억550만원)를 받은 사실은 다툼이 없다고 주장했다. 2007년 6월 29일 권 여사가 정상문 당시 총무비서관을 통해 박 회장 돈 100만 달러를 받은 사실도 입증됐다고 했다.

그는 “당시 변호인이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대로 된 변호 전략 없이 검찰을 비난하고 막무가내로 부인하기만 했다”며 “검찰 입장을 묻고 사실을 정리해 나갔더라면 노 전 대통령이 죽음으로 내몰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은 후 2009년 5월 23일 서거하자 검찰을 떠났다.

한편 검찰은 ‘논두렁 시계’ 보도 배후에 국가정보원이 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이 전 부장을 무혐의 처분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