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 잡고 1호기서 내리는 尹부부…첫 방일 마치고 귀국

1박 2일 일정 마무리…서울공항으로 귀국
與지도부·대통령실 영접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첫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50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1호기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내렸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공항에서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조현동 외교부 1차관,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장관 직무대행) 등이 윤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들과 악수하며 “고생많았다” “수고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김 여사도 뒤따라 걸으며 인사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등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오후 7시58분쯤 대기 중이던 차량을 타고 공항을 떠났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부터 1박 2일간 ‘실무 방문’ 형식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12년 만의 양자 차원 방문이다.

첫날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총리 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셔틀외교 복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 경제안보협의체 발족 등에 합의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부 동반 만찬을 가진 뒤 자리를 옮겨 맥주와 한국 소주, 일본식 고구마 소주를 함께 마시며 친교 시간도 가졌다. 첫날 회담에 앞서 동포 오찬 간담회도 했다.

이날엔 일본 정계 인사 접견,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게이오대 특강, 재일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