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싫으면 보지마”→“겸손하겠다” 정윤정, 뒤늦게 사과

홈쇼핑 생방송 중 “XX” 욕설 논란
태도 지적 네티즌과 설전도
“진심으로 머리 숙여…사과 늦어져 죄송”

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을 사용해 구설에 오른 뒤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던 쇼호스트 정윤정이 결국 사과했다.

정씨는 17일 자신의 SNS에 “지난 1월 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그는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정씨는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지나 방송 내용을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됐다”면서 “진심을 담은 사과조차 늦어져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방송화면 캡처

앞서 정씨는 지난 1월 28일 화장품 판매를 위한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을 했다. 화장품이 예정된 방송 시간을 채우기도 전에 매진됐지만, 이후 편성된 여행 상품 방송 때문에 조기 종료할 수 없다며 짜증을 낸 것이다. 정씨는 “뒤에 여행 방송은 일찍 못 받아요. 여행 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하거든요. 이씨 왜 또 여행이야. XX 나 놀러 가려고 했는데”라며 불만을 표했다.

문제를 인지한 제작진이 정정을 요구하자 정씨는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 했죠? 까먹었어. 방송하다 보면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의 대처가 무성의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잇따랐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다수의 민원이 접수됐다.

정씨는 자신의 방송 태도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는 와중에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 네티즌이 그의 SNS에 댓글로 “방송이 편하냐”고 지적하자 정윤정은 “나를 굉장히 싫어하나 보다. 그러면 내 인스타그램, 내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라고 받아쳤다.

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처

그럼에도 태도를 지적하는 댓글들이 계속 달리자 결국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기도 했었다.

2002년부터 쇼호스트로 활동해온 정씨는 현재 프리랜서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행자가 ‘연봉 40억원 받지 않냐’고 묻자 정윤정은 정확한 액수는 밝히지 않으면서도 “(업계에서) 가장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