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선수들, 좌절하거나 고개 숙이지 않았으면”

LCK 제공

아쉽게 스프링 시즌을 마친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여름엔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전했다.

브리온은 1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9주 차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0대 2로 패배했다. 씁쓸한 8연패, 이들은 이로써 4승14패(-18)의 성적으로 스프링 시즌을 마쳤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선수들의 머릿속을 지배했던 것 같다”며 “지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플레이해서 실수도 많이 나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스크림은 시즌 중 요즘이 가장 결과가 좋다”면서 “대회만 치르면 무기력해지고, 자꾸 도망가게 된다”고 전했다.

꼴찌 팀과의 경기라는 사실이 오히려 선수들을 더 조급하게 만들었다. 최 감독은 “선수들이 긴장을 엄청나게 했다. 그런 생각을 안 해도 되는데 ‘농심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지배했던 듯하다”면서 “선수들이 더 잘 됐으면 좋겠는데 너무 아쉽고 슬프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여름에는 강인한 정신력으로 무장해서 돌아오길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그는 “선수들이 고개 숙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맨날 울고 나약한 모습을 보이면 성장할 수 없다. 지면 진 것이고, 다음 경기를 열심히 준비하는 게 더 낫다”며 “선수들이 ‘다음에 만나면 무조건 이긴다’는 마인드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또 “선수들이 내성적인 성격을 바꾸려고 노력하면 좋겠다. 성격을 바꾸는 게 어려운 일인 것은 맞지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좌절하고 고개 숙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죄를 지은 게 아니다”라며 “울고, 좌절하고, 낙담하면 선수에게나 팀한테나 좋을 게 없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