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사오적 나란히” “역사심판”…尹 때린 박지현·고민정

왼쪽 사진부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대통령,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고민정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결과를 맹비난했다.

박 전 위원장은 18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이 맞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이 일본의 과거사에 완벽한 면죄부를 주고 돌아왔다”며 “우리가 훗날 반민족역사관을 세운다면, 윤 대통령은 을사오적과 나란히 전시될 것이다. 강제징용 문제는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보상을 하는 ‘제3자 변제’라는 조공을 바쳤지만 일본에게 단 한마디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독도가 자기 땅이라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무분별한 도발을 중단하라는 말도 못하고, 오히려 일본 총리한테 독도 영유권 압박만 받고 온 것 같다”며 “성과는 없다. 우리 국민의 건강이 걸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문제는 언급도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해제가 성과라고 한다”며 “하지만 화이트리스트는 원상 회복되지 않았고, 그동안 자행된 부당한 무역 보복에 대한 사과도 받아내지 못했으면서 덜컥 WTO 제소만 취하해 줬다”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한때 식민지배를 했던 나라일지라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맺고 사이좋게 지내는 것은 필요하다. 과거에 얽매여 미래를 포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아닌 건 아니다. 양국이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이 아니고, 피해자인 우리가 지금 가해자에게 일방적으로 굴종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런 것이 윤 대통령이 말하는 미래지향적인 관계인가. 우리의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사야 한다면, 그런 미래는 결코 필요없다”며 “‘윤석열은 한국 사람인가, 조선 사람인가.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모르겠습니다’라는 미쓰비시중공업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심정이 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의장대 사열을 하며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시스

고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의 오므라이스와 항복외교’라는 글을 올려 “무엇을 얻기 위해 일본까지 가셨나. 오늘의 행동들은 말실수를 넘어 대한민국 주권을 훼손한 행위들”이라며 “뉴스엔 온통 윤 대통령의 오므라이스와 맥주, 김건희 여사의 화과자 이야기들이다. 일본 총리와 맥주잔을 부딪히며 환하게 웃고 있는 대통령의 모습이 이질적으로 느껴진다”고 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은 독배를 마시는 심정으로 지켜보고 있는데 대통령께선 축배를 들고 있는 모습이기 때문”이라면서 ‘한국은 강제동원 구상권 상정하지 않을 것이다’ ‘WTO 제소 취하하겠다’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를 재가동하겠다’ 등 정상회담 결과를 나열했다.

이어 “반면 일본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했다. 독도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며 “심지어 한국 외교 당국이 일본 측에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명시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기시다 총리의 입으로 직접 말해 달라고 꾸준히 요구했지만 끝내 일본은 입을 닫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점심시간 피켓팅을 진행했다. 힘내라는 응원도 많이 들었다”면서 “하지만 싸워보지도 않고 백기 투항하는 대통령을 지켜보는 심정은 말할 수 없이 참담하다. 굴욕외교에 앞장선 윤 대통령은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친교 만찬을 마치고 도쿄 한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윤 대통령은 첫 일본 방문을 마치고 전날 귀국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회담 관련 질문에 윤 대통령의 결단에 경의를 표하면서 한일 정상의 신뢰 관계를 토대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정상회담 테이블에 위안부와 독도 문제가 올랐다는 취지의 일본 언론 보도가 이틀째 나온 것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16일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논의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