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에 쇠구슬 쏜 이유 물었더니…“새총 성능 호기심”

새총과 쇠구슬. 게티이미지

인천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쇠구슬을 쏴 이웃집 유리창을 깨뜨린 60대 남성이 새총의 성능이 궁금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체포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쇠구슬이 실제로 어디까지 날아가나 호기심에 쐈다”며 “특정 세대를 조준한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32층짜리 한 아파트에서 옆 동 이웃집 세 곳을 향해 지름 8㎜짜리 쇠구슬을 쏴 유리창을 잇달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피해 세대 중 한 곳인 29층 집에서는 두께 3㎜ 유리 2장 중 바깥 유리에 3㎝ 크기의 구멍이 났고 주변도 깨졌다.

애초 피해 세대가 29층 한 가구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관리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탐문한 결과 모두 세 가구의 유리창이 쇠구슬에 맞아 깨진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세대 세 가구 모두 20층 이상이었으며 이 가운데 두 가구는 같은 동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발사지점을 예상하는 감정 작업과 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의심 세대를 특정한 뒤 전날 A씨를 자택에서 검거했다.

그의 집에서는 새총과 쇠구슬이 무더기로 나왔고 표적지와 표적 매트를 놓고 발사 연습을 한 흔적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오는 19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집 안에서 연습하다가 실제 성능을 보기 위해 이웃집에 쇠구슬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한 관계는 따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