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 끝내 국민 뜻 아닌 ‘일본 하수인’ 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전날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일본에 간 대통령이 국민 뜻대로 행동하지 않고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윤 대통령은 선물 보따리는 잔뜩 들고 갔는데 돌아온 건 빈손도 아닌 청구서만 잔뜩”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강제징용 배상 청구권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이다. 피해자 동의 없는 ‘제3자 변제’는 명백한 위법”이라며 “그런데도 윤석열정권은 ‘대위 변제’를 강행한다. 일본 비위만 맞춘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굴욕적 태도”라고 힐난했다.

이어 “윤석열정권은 강제동원 배상 해법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원상복구를 통해서 한일 군사협력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는 한반도에 항구적 위협이 될 일본의 군사 대국화와 평화헌법 무력화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반도가 전쟁의 화약고가 되지 않을까, 자위대가 다시 이 한반도에 진주하지 않을까 두렵다. 이런 굴욕과 이 안타까움을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싸워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을 거역하고 역사를 저버린 이 무도한 정권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며 “피해자의 상처를 헤집고 한반도를 (강대국) 진영 대결의 중심으로 몰아넣는 이 굴욕적인 야합을 주권자의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정당과 시민사회 단체들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울시청 앞 광장에 대거 운집해 강제동원 해법과 윤 대통령 방일 행보 등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날 행사 참석자들은 ‘윤석열 퇴진’ ‘망국적 한일 정상회담 규탄’ ‘굴욕외교 심판’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섰다. 또 “강제동원 굴욕해법 무효” “윤석열 망국외교 심판하자” 등을 연호했다.

행사 후 참가자 일부는 주한 일본대사관을 향해 행진했다. 이후 열리는 촛불집회에 자리하는 참가자들도 일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당이 직접 참여하는 정부 규탄 거리 행사는 지난주에도 열렸다. 앞선 행사에서도 민주당과 정의당 등 지도부가 함께해 반정부 목소리를 낸 바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