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정붕괴 탓에 마약 확산” 멕시코 대통령 주장 논란

멕시코 마약밀매조직, 중국서 원료수입해 만든 불법 펜타닐을 미국에 공급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연합뉴스

“미국에서 가정 붕괴로 아이들을 충분히 안아주지 못해 마약이 확산됐다.’
미국의 ‘펜타닐 위기’에 대해 멕시코 대통령이 도발적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으로 펜타닐을 들여오는 주범이 멕시코의 마약밀매조직으로 지목되는 가운데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자국의 책임을 부인하면서 “미국은 가정 붕괴가 심각하고 개인주의가 만연해 사랑과 우애, 안아주기와 포옹이 없다”며 마약 확산의 원인을 미국 자신의 문제로 돌렸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한국에서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은 마약성 진통제로, 이 약물의 오남용으로 미국에서 연간 7만 명이 목숨을 잃는다. 미국 당국의 추정에 따르면 대부분의 불법 펜타닐은 중국에서 제조한 원료 화학물질을 이용해 멕시코의 비밀 실험실에서 제조돼 다른 약물 알약인 것처럼 위장된다.

가디언에 따르면 멕시코의 마약밀매조직은 현재 미국 시장에서 큰돈을 벌고 있기 때문에 굳이 자국 시장에서 펜타닐을 판매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 대신 멕시코 마약조직은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자국에서 판매하는 경우는 많은데, 각성 효과가 있는 필로폰을 복용하면 노동자들이 일을 더 열심히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까닭에 멕시코에서 수요가 많다는 것이다.

이번에 논란을 일으킨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전에도 미국에서 가족의 가치가 붕괴됐으며 그 원인으로 자녀가 부모와 함께 사는 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이라고 발언한 적 있다. 그러면서 멕시코는 가족 관계가 긴밀하기 때문에 펜타닐 남용을 벗어날 수 있었다는 취지의 발언도 수차례 내놓은 바 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지난 15일에는 미국의 마약 대응 정책이 실패했다며 멕시코와 미국 양국에서 의료용 펜타닐의 사용을 금지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의료용 펜타닐이 병원에서 유출돼 암시장으로 들어가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타당하지 않은 주장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