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딜라이트’ 유환중 “탱폿이 뜬다, 나의 메타가 온다”

LCK 제공

젠지 ‘딜라이트’ 유환중이 2위로 정규 리그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젠지는 1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디플러스 기아를 2대 0으로 꺾었다. 젠지는 이날 승리로 13승5패(+17)를 기록, T1에 이어 2위로 정규 리그 완주를 확정지었다.

‘죽순 바텀 듀오’가 디플 기아의 믿는 구석이었던 ‘데프트’ 김혁규·‘켈린’ 김형규를 압도한 게 1세트 승리로 이어졌다. 이날 유환중은 ‘페이즈’ 김수환과 함께 1세트 초반 6레벨 달성 타이밍을 이용해 ‘깜짝 킬각’을 만들어냈다. 바텀 더블 킬로부터 스노우볼로 굴려서 다이브까지 성공시켜 게임을 터트렸다.

젠지 바텀 듀오의 라인전 기량은 2라운드 들어서 급격한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는 중이다. 이날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유환중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직행의 의미가 커서 평소보다 더 기쁜 승리”라며 “시즌 초반에는 적응기를 거치느라 많이 힘들었다. 동료 형들과 감독, 코치님의 도움을 받으면서 수환이와 함께 성장한 시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2라운드에 접어들면서 ‘강팀의 게임 방식’을 깨우쳤다고 밝혔다. 유환중은 “강팀에선 게임을 넓게 볼 수 있는 선수들이 많은 만큼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한다”면서 “‘피넛’ (한)왕호 형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왕호 형이 워낙 게임을 잘 보고, 잘 아는 덕분에 나도 판단력이 좋아지고 맵을 보는 눈이 넓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1세트 라칸, 2세트 레오나 등 탱커 챔피언 위주로 플레이했다. 탱커 서포터에 강점이 있는 유환중은 메타가 자신을 돕는다며 다가오는 플레이오프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그는 “아직 유틸보다 탱커 서포터를 더 잘한다. 더 맞는 옷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메타 운이 따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환중은 플레이오프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플레이오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보다는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면서 “만날 상대들 모두 강팀이라고 생각한다. 뒤처지지 않게 열심히 준비하고, 높이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직 비행기를 타본 적이 없다는 유환중은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진출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이 기회에 비행기를 타보고 싶다”는 그는 “나는 팬들의 응원으로부터 힘을 얻는다. 힘을 받았으니 더 좋을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플레이오프도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전하면서 런던행 비행기 티켓을 꼭 따내겠다고 다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