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체포설 솔솔~ 트럼프 지지자에 “시위하라” 촉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검찰의 성추문 수사로 자신에 대한 체포가 임박했다며 지지층에 항의하라고 촉구했다. 2021년 대선 사기를 주장하며 지지층에 행동할 것을 지시했던 것과 같은 방식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가장 선두를 달리는 공화당 대선 후보이자 전직 미국 대통령이 다음 주 화요일(21일)에 체포될 것”이라며 “항의하고 우리나라를 되찾자”라고 적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성추문 혐의를 수사해 온 맨해튼지방검찰에 대해 “부패하고 매우 정치적”이라며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없는데도 오래되고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동화’를 갖고 자신을 체포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측 대변인은 이후 성명을 통해 “체포 시기에 대해 직접 알고 게시물을 작성한 것은 아니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결백함과 불공정한 (사법) 시스템의 무기화를 정당하게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기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검찰 발표 전 선수를 쳐 지지층의 분노를 부추기려고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NYT)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기소 가능성이 크지만 시기는 불분명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체포될 것을 선언하고 시위를 촉구하며 지지자들을 결집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대선 패배 직후 대선사기를 주장하며 워싱턴DC 집회를 열겠다고 언급한 과거 선동적 게시물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게시물은 2021년 1월 6일 의회 난입을 부추긴 것으로 지목돼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트루스소셜에 조 바이든 행정부를 비난하는 별도 게시물을 올리며 “우리가 물러서서 지켜보는 동안 그들은 나라를 망치고 있다. 미국을 구해야 한다. 시위하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직전 포르노 배우와 과거 성관계 사실을 숨기기 위해 회삿돈으로 합의금을 지급한 뒤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 기소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AP통신도 “사법당국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에 대비해 공공안전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화당 소속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은 트위터에서 “극단주의 검사가 폭력적인 범죄자들은 놔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보복에 나서면서 터무니없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며 “선거 개입 목적의 정치적 기소에 정부 예산을 사용하는 것인지 관련 상임위에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