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노래방서 손님이 휘두른 칼에 60대 여성 숨져


전남 고흥의 한 노래방에서 6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9일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24분쯤 고흥군 도양읍의 한 노래방에서 60대 여성 A씨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경찰은 노래방에 손님으로 찾아온 50대 남성 B씨가 노래방 일을 도와주던 A씨를 흉기로 찌른 것으로 파악했다.

A씨는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자해를 한 B씨도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고흥=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