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최대 수익’ 5대 은행 4년간 일자리 4444개 감소

5대 은행 임원 수는 변동 없어


지난 4년간 은행권이 비대면 활성화에 돌입하면서 고용 규모를 매년 1000명씩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이 사상 최대 수익을 내는 와중에 고용 창출은 도외시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19일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모두 6만9751명으로 나타났다. 4년 전인 2018년 말(7만4195명)과 비교하면 4444명 감소한 것으로, 매년 1000개 이상의 일자리가 줄어든 셈이다.

4년간 직원 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었다. 우리은행은 1만5389명에서 1만3913명으로, 하나은행은 1만3229명에서 1만1753명으로 각각 1476명 줄었다.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가 가장 많았던 KB국민은행도 1만8071명에서 1만6978명으로 1093명 줄었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1만3995명에서 1만3604명으로 391명 감소했고, NH농협은행은 1만3511명에서 1만3503명으로 8명 줄어드는 데 그쳤다.

은행 직원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했지만, 은행권이 금리 인상기를 맞아 사상 최대 수익을 올리면서 1인당 생산성은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은행 1인당 생산성(충당금 적립 전 이익/직원 수)을 살펴보면 하나은행이 3억80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신한은행(3억4700만원), 우리은행(3억500만원), KB국민은행(3억300만원), NH농협은행(2억7300만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이들 은행의 1인당 생산성이 2억원 안팎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대폭 높아진 셈이다. 2018년 1인당 생산성은 신한은행 2억4200만원, 하나은행 2억1100만원, NH농협은행 2억300만원, KB국민은행 1억8400만원, 우리은행 1억6200만원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이들 5대 은행의 임원 수는 142명으로 2018년 말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KB국민은행의 임원 수가 이 기간 24명에서 39명으로 15명 늘었고, 신한은행(30→32명)과 NH농협은행(21→23명)은 각각 2명씩 증가했다. 다만 하나은행(35→24명), 우리은행(32→24명)은 임원 수가 대폭 줄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