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39.2%…교통환경 개선

대각선횡단보도(왼쪽) 및 동시보행신호 설치 예.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경찰청은 자치경찰위원회, 인천시,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어린이 보호구역 등 보행안전 취약구간의 보행안전 시설 설치 및 교통혼잡 구간의 불합리한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시민참여, 보행안전 중심 교통환경 개선’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인천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103명으로 전년 113명과 비교해 8.8% 감소했다. 그러나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무려 39.8%에 달했다. 최근 5년간 평균은 39.2%다.

이에 인천경찰청은 우선 어린이 보호구역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보행자 통행과 사고가 잦은 구간에 대해 맞춤형 시설을 개선한다. 또 불합리한 차로·신호 운영 등으로 교통사고를 야기하거나 교통혼잡이 가중되는 구간을 개선·점검한다. 개선 사항에 대해서는 교통전문기관의 효과 분석을 의뢰해 보완하고 개선책을 마련한뒤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한다.

특히 지역의 교통 특성을 가장 잘 아는 지역주민과 현장 경찰들로부터 불편·불합리한 교통시설에 대한 제안을 받아 정책에 반영하고 추진사항을 공유할 계획이다. 세부 추진 내용으로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대각선 횡단보도와 동시보행신호 설치·운영 확대, 보·차도 미분리 통학로 개선 등이다.

대각선횡단보도는 대각선 방향을 포함한 1회에 모든 방향으로 보행자 횡단이 가능하고 보행신호 동안 모든 방향의 차량을 정지시켜 보행안전을 확보하는 시설이다. 동시보행신호는 교차로 내 모든 방향의 횡단보도 보행 녹색 신호를 한꺼번에 켜주는 신호 운영방법으로 우회전하는 차량에 따른 사고 예방에 효과가 있다.

아울러 어린이 보호구역 내 보도가 설치 안 된 통학로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교육청·학교·지자체와 협의, 학교부지를 활용해 보도 설치 공간을 확보한다. 보도 설치가 어려울 경우에는 일방통행 지정 및 시차제(등교 시간대 등) 차량 통행제한 등을 검토한다.

고령자 통행이 잦은 지역과 보행자 통행이 잦은 상업 밀집지역 중심으로는 도로·교통여건과 보행 특성을 고려해 보행신호를 개선하고 차량 속도를 저감시킬 수 있는 교통정온화 시설을 확대 설치한다.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1억5000만원) 지원 사업으로 ‘안전한 우리동네 보행길 만들기’ 시책이 선정됨에 따라 자치경찰위원회·지자체와 협업, 보행자 수요가 많고 사고가 빈발하는 보·차도가 미분리된 이면도로 1∼2곳을 보행자 우선도로 지정하고 보행안전 시설을 보완할 방침이다. 불합리한 차로운영, 노면표시, 신호운영 등과 관련해서는 교통혼잡이 가중되거나 교통사고를 야기하는 교통시설을 점검하고 지능형 교통체계 시스템(ITS)과 교통체계개선 기법(TSM)을 활용해 단계적으로 개선한다.

이외에도 ‘안전속도 5030’ 시행 이후 사고위험이 낮은 구간에 대해 속도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지속 제기됨에 따라 도로기능, 차량소통, 보행량, 속도준수율 등 종합적 판단을 통해 보행자 사고 위험이 낮은 구간은 시속 60㎞로 제한속도를 상향한다. 기존의 획일화된 민원접수방법(전화 및 국민신문고 등) 외에도 ‘교통불편신고 카카오톡 채널’을 신설하고 폴메일 등을 통해 지역주민과 현장 경찰이 불편하고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교통시설과 규제에 대한 의견을 접수받아 처리할 예정이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인천시민과 지역의 필요에 맞는 교통안전 정책을 지속 발굴·추진해 보다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인천 교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교통 문제점을 잘 알고 있는 시민과 동료 경찰의 폭넓은 제안이 필요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