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서울시장 “삼표레미콘 부지, TAMI 미래업무지구 조성”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더블린 ‘도크랜드 컨벤션 센터’를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시 제공

유럽을 방문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성동구 삼표 레미콘 공장 부지를 미래형 첨단 산업인 타미(TAMI) 전진기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16일(현지시간) 유럽의 실리콘 밸리로 불리는 아일랜드 더블린의 그랜드 캐널독 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서울에도 과거의 산업이 계속 유지되지 않아 최근 허문 곳이 성동구 삼표 레미콘 공장 부지”라면서 “이곳에 미래형 첨단 산업인 타미 기업들을 집적시켜 활발하게 기업 활동을 하는 부지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TAMI는 기술(Technology), 광고(Advertising), 미디어(Media), 정보(Information) 산업을 일컫는다.

그랜드 캐널독 지구는 과거 가스시설 부지였으나 현재 업무·주거·상업·문화가 복합된 글로벌 IT(정보통신) 산업 단지로 재개발된 지역이다. 아일랜드해 수변을 따라 구글과 애플, 메타 등 굴지의 글로벌 IT 기업들이 지역 본부 등을 두고 있다. 수변을 따라선 창의적인 디자인의 건축물과 젊은 층 중심의 문화시설이 위치해 세계적인 수변 문화복합도시로 떠올랐다.

오 시장은 “이곳과 비슷한 삼표 레미콘 부지에 무엇을 만들어야 할까 머릿속이 복잡했는데 이곳에 와서 최첨단 하이테크 기업이 얼마나 활발하게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를 일구는지 볼 수 있었다”며 “그런 콘셉트를 한국에 가져가 성수전략정비구역과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숲과 잘 어우러진 성수동 일대를 젊은이들이 활발하게 새로운 기업을 일으키고 전 세계 최첨단 기업이 몰려들 수 있는, 일과 주거와 자연환경이 잘 어우러진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삼표 부지를 최근 발표한 도시건축디자인 혁신 방안 중 ‘건축혁신형 사전협상’으로 추진한다. 민관이 협력해 국제설계 공모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뒤 첨단 기술을 도입한 신개념 스마트 오피스이자 친환경 건축물로 조성한다.서울숲 일대를 세계인이 찾아오는 수변 문화 명소이자 미래혁신 공유의 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강 낙조를 조망할 수 있는 공간을 구축하고, 서울숲 일대를 전시문화, 컨벤션, 컨퍼런스 등 신기술 및 문화체험공간으로 활용한다.

오 시장은 더블린 맨션하우스에서 캐롤라인 콘로이 더블린시장과 만나 우호 협력 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이후 근무 형태에 대해 더블린시 관계자가 “사무 인력은 가능하다면 주 5일 중 3일은 집에서 일한다”고 하자 오 시장은 “런던도 유사한 형태의 근무를 유지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돌아가서 심도 있게 검토해봐야겠다”고 말했다.

더블린=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