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홈쇼핑 시각장애 아동 위해 ‘음성도서’ 만들어요

김지우 한국장애인재단 사무총장(앞줄 왼쪽 두 번째), 조양숙 국립서울맹학교 교장(네 번째), 이동규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 부문장(다섯 번째)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맹학교에서 시각 장애 아동을 위한 음성 도서를 한국장애인재단에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이 한국장애인재단에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음성도서 25권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쇼호스트 등 방송 전문가의 재능기부로 진로 탐색, 직업 추천에 관한 책 등을 음성도서로 제작했다. 이날 전달된 음성도서는 ‘행복을 들려주는 도서관’ 등 시각장애인 전용 온라인 플랫폼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롯데홈쇼핑은 2016년부터 한국장애인재단과 함께 음성도서 제작사업 ‘드림보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장애 때문에 학습에 제약이 많은 시각장애 아동을 위해 교과서 수록도서를 중심으로 만들어 왔다. 쇼호스트, 음악감독 등 방송 전문가의 자발적인 참여로 현재까지 총 165권의 도서를 녹음했다. 이렇게 만든 음성도서 4400세트를 복지시설 1700여 곳에 기증했다.

이동규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 부문장은 “앞으로도 시각장애 아동들이 학습에서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지원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