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정책 발표 전 당정 논의 선행돼야”…‘주 69시간 근로’ 논란 겨냥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8차 고위당정협의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정책 입안 발표 이전에 당과 정부, 대통령실 간 충분한 논의와 토론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어떤 정책이든지 한 번 발표되면 현장에서 느끼는 파급효과가 매우 크다. 때로는 취지와 다르게 자칫 다른 부분이 확대해석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는 ‘주 최대 69시간 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고용노동부의 근로시간 개편안 입법예고 과정의 문제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기현 지도부’ 출범 이후 첫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김 대표는 당·정·대간 소통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어떤 팀이 경쟁에서 승리하는 것은 한 사람의 특출난 기량이 아니라 전체의 팀워크라고 생각한다”며 “민생 문제 해결에 당과 정부, 대통령실이 원팀이 돼서 팀워크를 잘 살려야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고위당정협의회에서 한·일 정상회담의 성과를 부각시켰다.

김 대표는 “악화일로였던 한·일 관계가 정상복원됐다”며 “반도체 소재 3종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4년 만에 해제됐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도 완전한 정상화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어 “반도체 공급망 강화를 위한 한·일 간 최고위급 경제안보협의체를 신설했고, 차관급 전략 대화를 비롯한 긴밀한 소통채널도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이 주말마다 거리로 나가서 정부의 해법을 비방하고 한·일 관계 개선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를 보인다”며 “참으로 후안무치하고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정당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은 한·일 위안부협정을 파기한 것도 아니고 파기하지 않은 것도 아닌, 무책임한 상태로 (방치해) 한·일 관계를 파탄시켰다”며 “아무 대안없이 ‘죽창가’와 반일감정을 부추겨 국내 정치에 이용했을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