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서구-전남 진도군, 문화·예술·관광 교류 협약 체결

공한수 부산 서구청장과 김희수 진도군수는 17일 진도군청에서 문화예술관광 교류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부산 서구 제공

부산 서구와 전남 진도군이 문화·예술·관광 교류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부산 서구는 지난 17일 진도군과 ‘문화예술 및 관광 분야 교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 지자체는 문화예술 공연과 축제, 관광 사업(프로그램) 공동 기획 등에 협업한다. 또 관련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연수와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첫 교류 사업으로 진도군의 대표 문화유산인 국가무형문화재 ‘진도씻김굿’과 ‘박병천류 진도북춤’ 공연팀이 서구 구덕민속예술관 무대에 오른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의미의 담은 공연으로 다음 달 6일 개최 예정이다.

부산 서구는 특화된 관광 및 의료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난해 1월 부·울·경 최초로 의료관광특구로 지정되는 등 관광 혁신도시 기반을 착실히 다지고 있고, 진도군은 전국 기초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10여종의 국가·전남도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대한민국 유일의 민속문화예술 특구다. 이에 서구는 진도군과의 상호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공한수 서구청장은 “진도군과의 교류를 통해 지역 구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