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대기 “69시간 극단적프레임 씌워져…진의 전달 안돼”

“69시간, 연장근로시간 단위 확대해 근로자에게 혜택 주려는 정책”
“현장의 다양한 의견 들으면서 같이 보완하도록 할 것”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9일 ‘주 최고 69시간’ 근로시간 제도 개편과 관련해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69시간이라는 극단적이고 일어날 수 없는 프레임이 씌워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실장은 “지난주 이 문제로 갈등이 있었는데 연장근로시간 단위를 확대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근로자들에게 혜택을 주려는 정책이었다”고 오해를 바로잡았다. 그러면서 “MZ 근로자, 노조 미가입 근로자, 중소기업 근로자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들으면서 같이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실장은 “대내외 여건이 지각변동이라고 불릴 만큼 엄중한데 이럴 때일수록 당과 정부, 대통령실은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며 “특히 각 부처가 추진하는 정책은 반드시 당과 사전협의를 해 예상되는 부작용을 거르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한일정상회담 성과에 대해선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대승적 해법이 나와 과거를 극복하고 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핵 위협이 가중되고 미·중 패권 갈등, 글로벌 공급망 위기로 세계 경제가 지각변동을 겪는 속에서 우리가 살아남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 아닌가”라며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부연했다.

또 “야당과 관련 시민단체들이 많은 반대를 하지만 그렇다고 대안도 없이 한일관계를 종전과 같이 무책임하게 방치하는 건 국가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정치적 부담에도 불구하고 국익을 위해 결단한 만큼 저희가 힘을 합해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