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서 일하고 몰아서 쉬라”지만… 직장인 연차휴가 30%는 못썼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실태조사
근로자 평균 17.03일 연차 중 11.63일만 사용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로얄호텔에서 열린 근로시간 제도개편 대국민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정부가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을 내세우며 몰아서 일하고, 몰아서 쉰다는 취지의 근로시간 제도 개편을 추진 중이지만 정작 근로자들은 주어진 연차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2022년 전국 일-생활 균형 실태조사’에 따르면 근로자들은 평균 17.03일의 연차 일수(2021년 기준) 가운데 11.63일만 사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실태조사는 지난해 9월 20일부터 10월 7일까지 전국 만 19~59세 2만2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차휴가를 다 쓰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대체인력이 부족해서’(18.3%)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업무량 과다로’(17.6%)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11.4%) ‘조직 분위기 때문에’(5.1%) 순으로 나타났다. 연차를 다 소진하지 못한 건 본인 의지라기보다 직장 상황에 따른 것이라는 대답이었다.

반면 ‘연차수당을 받기 위해서’라는 응답은 20.1%였다. 하지만 이 응답의 연령대를 보면 50대가 25.6%로 가장 많았고 20대는 14.1%로 가장 낮았다. 30대는 16.4%, 40대는 19.9%로 나타났다. 젊은 직원일수록 연차를 돈으로 보상받기를 희망하는 경우가 적다는 뜻이기도 하다.

또 조사 결과 취업자가 희망하는 근로 시간은 주 36.70시간이었다. 상용근로자만 따지면 37.63시간으로 조사됐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원하는 근무 시간을 더 짧은 곳으로 조사됐다. 40대 37.11시간, 50대 37.91시간에 비해 20대 34.92시간, 30대 36.32시간으로 짧았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주 단위로 묶여있던 근로 시간을 월이나 분기, 연간 단위로 유연하게 정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의 개편안을 발표했지만 MZ세대를 중심으로 반발이 커졌다. 주 최대 69시간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사실상 장시간 근로를 부추긴다는 이유다. 윤 대통령은 재검토를 지시한 상태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